※건위천 ≡≡

乾 元亭利貞

이 글은 주 文王이 건 ≡≡에 대해 붙인글이라 한다.

≡≡은 크고, 통하고, 이롭고, 바르다는 해석이 된다. 지극하고 순수한 양은 크고, 통하게하고, 이롭고, 바르다는 것이 "건위천"에 대한 文王의 해석이다. 문왕의 易은 人事를 말한다고도 한다. 즉 易을 인간들 사이에 적용한 것이다.

주 문왕이 쓴 주역은 아마 주 문왕이전부터 여러 가지로 이용되어오던 易에 의한 占을 치는 법과 占괘의 해석을 아마 그 시대로써는 총체적으로 집대성한 것일 수도 있다.

공자는 象과 大象을 써서 한층 자세한 설명을 하여 놓았다.

象傳 大哉乾元 萬物資始 乃統天 雲行雨施

品物流形 大明終始 六位時成 時乘六龍以御天

乾道變化 各正性命 保合大和 乃利貞 首出庶物 萬國咸寧

되도록 원문에 따라 해석하여 보겠다.

「 乾은 위대한 것이다. 만물이 건의 힘에 의해 시작되고 이로써 하늘에 통한다. 구름을 몰아와 비를 내리고 만물사이를 흘러 형체를 이루게 하고 각자의 특성을 만들게 한다. 만물의 끝과 시작을 크게 밝혀 여섯의 위치와 구별이 이루어지면 이 육효(六龍)를 알아 하늘의 도에 나아갈 수 있다. 건의 도가 갖가지로 변화함에 따라 각 만물의 性과 命이 정해지고 각 만물은 서로 보호하고 합쳐 크게 조화됨으로써 이롭고 바를 수 있다. 건이 만물위에 우뚝솟아 있어 만국이 평안하게 된다. 」

자연의 모든 변화를 이루게 하는 힘은 건에서 즉 ' 양 ' 의 힘에 의해 시작된다는 뜻이다. 양의 힘이 여러 가지로 변화하며 또 변화되며 만물은 저마다의 특성을 가지게 된다는 뜻도 있다.

지금 눈앞에 있는 ㅡ 괘와 - - 괘는 다음과 같은 과정적인 의미를 갖고 있다. 총 3단계로 생각하여 보자. ㅡ 의 현단계와 전단계 그리고 다음단계 이렇게 세가지를 시간적으로 연결하여 보자.  ㅡ 괘 이전은   - - 괘이고, ㅡ 괘 이후는 - - 괘이다. 역은 항상 변화한다. 이 말은 변화를 겪어왔고, 겪고있고, 겪을 것이라는 말도 된다. 이런 것을 음이 극에 이르면 양이되고, 양이 극에 이르면 음이된다고도 한다. 즉 지금의 양은 이전에는 음이었고 앞으로 계속 극해지면 음으로 변화된다는 것이다. 시간적으로 현재의 ㅡ 괘를 나열하면

 - - ⇒ ㅡ⇒ - -

        과거                현재               미래

현재의 - -  괘는

 ㅡ ⇒ - - ⇒ ㅡ

    과거                  현재                  미래

  ㅡ 는 하나이고 - - 는 부호 그대로 둘이다. ㅡ 는 가운데가 차있는 모습이고, - - 는 비어 있는 모습이다. ㅡ 는 합쳐져 있고, - - 는 분열되어 있는 모습이다. ㅡ 는 그 내부에 분열의 속성이 있고, - - 는 종합의 속성이 있다. ㅡ 와 - - 의 다음 단계는 - - 와 ㅡ 이기 때문이기도 한 것이다. - - 는 떨어져 있지만 모이려는 운동을 하고 있고, ㅡ 는 떨어지려는 운동을 하고 있는 것이다. 공기중의 원자들로써 생각하면 - - 는 계속 결합해 나가고, ㅡ 는 분열해 나가는 것을 뜻한다. 그러기에 ㅡ 는 순수할수록, 지극할수록 가벼워 떠오르고 분열하고, 강할수록 폭발해 나간다. 그러기에 - - 는 순수할수록 지극할수록 결합하고 무거워 쌓이고, 커져나간다. - - 괘에 축적, 저장의 의미가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는 - - 의 속성이 매우 강하고 여러개 모여 있는 것이다. 그리고 그 특성을 文王은 地라 하였다.

※곤위지

坤 元亨 利牝馬之貞 君子有攸往 先迷後得主利

西南得朋 東北喪朋 安貞吉

「 곤. 크고 통하고 이롭다. 암말의 바름이다. 군자 가는 바있다. 앞서면 헤매고 뒤에서면 이롭다. 서남에서 친구를 얻고 동북에서 친구를 잃는다. 조용하고 바르면 길하다. 」

문왕이 곤괘에 대해 풀이한 글이다. 조용하고 받아들이고 따를 것을 말하고 있다.

곤 즉 - -  가 순수하고 지극한 것에 대해서는 공자가 자세히 설명해 놓았다.

彖傳 至哉坤元 萬物資生 乃順承天

坤厚載物 德合无疆 含弘光大 品物咸亨

牝馬地類 行地无疆 柔順利貞 君子攸行

先迷矢道 後順得常 西南得朋 乃與類行

東北喪朋 乃終有慶 安貞之吉 應地无疆

「 지극하구나 坤이여 坤은 매우 커서 만물이 이에서 생기고 자라난다. 이로써 天을 따르고 이어 받는다. 坤은 두터워서 많은 物들을 위에 싣고 그 덕은 끝이 없음과 합해진다. 넓고 빛나고 큰 것을 포함하며 각기 저마다의 특징을 가진 物이 모두 저마다의 특징으로 자라게 된다. (亨은 막힘이나 되지 않음이 없이 만사가 술술 잘 풀리는 의미에서 그 뜻을 생각해 볼 것) 암말은 땅의 유형에 속한다 땅의 행하는 바는 끝이 없다. 부드럽고 순하고 이롭고 바르다(모든 것을 받아들이는, 받아들여 키우는 땅의 모습을 생각 할 것). 사람과 곤의 도를 함께 생각하여 볼 때, 앞에 나서면 그 道를 잃고 선선하게 뒤를 따르면 항상성, 떳떳함을 얻을 수 있다. (곤의 의미를 사람에 비유하면 앞에 나서 이끄는 것이 아니라 뒤에서 도와주고 받아들이고 받쳐 주는 것이다. 그렇게 하면 일관된 마음을 가질 수 있다는 말일 것이다.) 서남에서 친구를 얻고 이는 같은 특성을 가진 종류와 더불게 되는 것이다. 동북에서는 친구를 잃지만 (坤의 특성으로 계속 나아가면) 마침내는 기쁨을 얻을 것이다. (서남은 지세가 평탄하고 부드럽고 동북은 험하고 사나운 지역을 말한다.) 편안하고 바름이 좋으며 땅위의 기쁨을 끝이 없게 할 것이다. 」

坤은 거부함이 없이 수용하고 받아들여 키우며 따르는 것에서 의미를 생각하면 될 것이다.

坤至柔而動也剛 至靜而德方 後得主而有常

含萬物而化光 坤道其順乎 承天而時行

坤의 특성은 마치 노자의 도덕경에서 말하는 부드러움, 약함, 유순함에 비유 될 수 있다. 부드러움으로 딱딱하고 굳셈을 누그러뜨리고 약한 것으로 강한 것을 이기는 것이 坤이기도 하다. 윗 글은 그러한 坤에 대해 말하고 있기도 하다.

「 곤은 지극히 부드러우나 움직임에 있어서는 단단하다. (- - 는 지극하여 질수록 ㅡ 의 특성으로 옮아간다) 지극히 조용하면서도 그 덕은 만방에 떨쳐 진다. 坤은 뒤에 서면 주(主)됨을 얻고 떳떳함이 있고, 만물을 그 안에 받아들여 빛남을 얻을 수 있다. (앞에 나서 이끌려 하고, 경쟁하여 싸우려 하고, 거부하여 배척하지 않고, 뒤에서 도와주고, 숨어 그 이름을 드러내지 않으려 해도 坤의 도는 나타난다는 말이다.)

坤의 도는 따르는 것이다. 이것이 하늘의 도를 이어 받는 것이고 때에 맞게 행하는 것이 된다. 」

지극하게 순수한 음의 의미가 어느 정도 이루어 졌는지 모르겠다. - -  과 ㅡ 은 기계적으로 분류하면 변증법이나 이분법이 된다. 그러나 이제껏 써오는 것처럼 - - 과 ㅡ 는 단순하게 둘로 나눌 수 없는 특징이 있다. 음과 양으로 대표되는 성질이 있는 것이다. 당신이 이제 노장과 유학의 천년을 넘나들 수 있다면 강과 유, 혹은 동과 정으로 대표되는 새로운 역을 만들어 낼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제 와서 굳이 그럴 필요는 없을 것 같다. 단 한마디만 바꾸면 된다. 그 말은 하늘과 땅은 모두 중요하다는 것이다. 하늘은 귀하고 땅은 천한 것이 아니라 하늘과 땅이 모두 소중하다는 것이다. 이는 건과 곤도 동등하고 양과 음도 모두 같다는 말이 된다.

사실 주역이라는 책은 필자에게는 너무 난해하고 그 내용에도 상징적인 것이 많아 제대로 아는 바 없는 필자의 지식이 전달되는 것에는 무리가 있을 것 같다. 일반적으로 易하면 주역과 동일시 하나 주역은 易을 인간사에 응용한 것이다. (이미 은나라 시절 占을 쳤다는 기록이 있으나 이것이 易에 의한 것인지는 모른다.) 아마 周易은 이전부터 있어왔던 易과 인간사에 대한 것들을 주문왕이 총체적으로 통합시켜 책을 써낸 것으로 생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