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밝재)와 백제

지금까지 고구려, 신라, 가야에 대해서 조금이나마 알아보았다. 남은 것은 백제(百濟)이다. [ 濟 : 건널제, 많을제, 구제할제, 이룰제) 백제라는 명칭역시 열명이 나라를 건설했다 하여 십제에서 발전된 것이 아닌 듯 하다.

아무리 과거지만 그런일은 있을수 없다.

십제는 열제 ; 열재이다. "재"는 땅이다. 땅을 열었다 곧 나라를 열었다는 뜻이라 생각된다.

백제 역시 밝은 땅위, 높은 곳을 뜻하는 박달재>박재에서 백제라는 이름이 나왔을 것이라는 생각이다. 박고개, 발고개가 배오개가 되고, 대박산은 한문으로는 태백산이다. 박은 백(白)인 것이다. 그것을 百이라는 漢字로 쓴것은 한 것은 변별의 문제이다. " 달 " 은 땅을 뜻하긴 땅을 뜻하는데 평야나 (벌, 불),강을 낀 지역 (라)가 아니라 조금 높은 곳에 있는 땅이다. (고개위, 산마루, 고갯마루 등) " 재 " 는 달과 비슷하지만 조금 다르게 쓰였을 수도 있고 당시의 백제지역의 아니면 졸본부여에서의 방언이었을 수도 있다. 또한 정거장을 북쪽에선 덩거당이라 하듯 재는 백제지역의 방언이고 " 대 "라는 소리가 땅의 뜻으로 사용하는 지역도 있었을 것이다. 물론 추정이다. 그러나 옛기록이 모든 기호들을 한자(漢字)에 얽매이거나 , 현대의 표준어식으로 과거에도 그런 것이 있었다고 생각하거나, 설총이 어느시기 뚝딱 훈민정음식으로 이두를 만들어냈다 생각하면 고대사는 차칫 엉뚱한 방향으로 흘러 들어갈 것이다.

일본 고어로 백제(百濟)는" 구다라, 쿠다라 "라고 발음된다. 쿠다라는 우리말식으로 표현하면 " 커다(huge)+라(땅)"곧 커다란 땅이란 뜻이다

백제는 백재로도 발음될 수 있고 ' 백재 ' 라 들릴수도 있으며 혹 옛날에는 " 백다 " 이라는 발음이 " 밝다 " 를 의미 하였을 수도 있고 뜻을 만들며 유사한 한자의 음을 생각하였을 수도 있다.
白은 우리말로 " 발 " 로도 읽혔다.(참고로 현 중국어로 百은 빠이, 파이이고 제는 지애이다. 물론 옛날에도 이 발음은 아니었을 수도 있고 한국인 들은 두자로 발음할 필요성도 없었다. 어떤 사람들은 한자(漢字)의 음은 우리말을 기준으로 만들어졌다고도 한다. ) 百은 十(열)이 十(열)배된 수이고 十(열)은 동양학에선 가장 완전 , 완성을 가리킨다. [百은 白중에 가장 우두머리를 가리킬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런 十이 十배가 되었으니 완전에 완전을 더했다는 뜻이다. 또 百은 하늘아래 白이 있는 글 모양을 하고 있다. 역시 하늘아래 곧 땅위에서의 밝음, 빛남을 뜻하고 있다. 白은 해가 비치는 모습이다. 百濟(백제)와 박재는 한끝 차이인 것이다.

그리고 어떤가 高句와 百은 하늘(↑)과 하늘(↓)의 차이일 뿐 그 뜻이 그 뜻이다. 도대체 10명이 세워서 십제고 백명이 세워서 혹 많은 사람이 즐겁게 따라와서 백제라 했으며 그 말들을 그대로 의심없이 머리에 고정시킨 사람들은 누구일까?

백제의 건국자는 온조왕이라 한다. 백제의 건국에는 그 어머니의 힘이 컸었다. 온조왕의 어머니는 소서노(召西奴)로써 우이(직책명 일 수도 있다. 발음을 합치면 "위"이다 또 발음하기에 따라 "우에"로도 소리된다 일본어로 위는 "우에"이다..)의 아내였다가 과부가 된 여자였다. 여러 가지 학설들이 있지만 온조는 주몽과의 사이에서 태어났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우이와의 사이에서 태어났던 사람 즉 온조의 형이 비류이다. 그러기에 온조백제는 주몽을 위한 사당을 지었을것이다.

「 졸본부여의 왕족이었던 소서노는 해모수와 유화 사이에서 태어났다가 동부여를 탈출한 추모(주몽)와 사랑에 빠져 결혼하게 된다. 이는 기반이 없던 추모의 정략적인 결혼일 수도 있다. 이때 추모는 23세이었고 소서노는 두 아들을 둔 37세의 과부였다.( 이때의 관습이 어떠했는지는 모르지만 어딘가 정략적인 냄새가 나긴 난다. )꽤 부유했던 소서노는 추모를 도와 가우리(고구려)건국에 큰 힘이 된다. 그러나 추모(주몽)는 동부여 에서 빠져 나오기 전 禮氏에게 장가를 들어 유류, 유리의 두 아들을 둔 상태였다. 가우리(고구려)건국 후 예씨가 아들 유리를 데리고 찾아오니 소서노는 둘째부인이 될 처지였다. 여장부 소서노는 추모와 상의한 후 금은 보화를 가지고 두 아들과 함께 가우리를 떠나 남하하여 지금의 인천과 서울 지역사이에 도달한다.

이 지역은 이미 마한이 다스리던 지역이었다 소서노는 그 곳의 실력자 혹 통치자 에게 뇌물을 바치고 마한 서북쪽 백리의 땅 미추홀과 지금의 한양지역을 얻어 스스로가 왕이 되고 국호를 백제라 하였다. 」

- 신채호 조선 상고사 요약 -

삼국유사나 삼국사기의 기록은 이와 좀 다르다. 필자는 신채호의 글을 옮겨 적었다. 마한이라는 국가는 삼국사기에도 자주 나오지만 신라와 백제가 처음 국가를 형성할 무렵에는 마한(馬韓)에 조공을 바칠 정도였다. (마한은 한단고기의 말한으로써 말은 머리를 뜻하는 것으로 생각된다.) 그러나 이당시 한반도 전역의 주인이었을 마한의 기록은 삼국유사나 삼국사기에는 상대적으로 조금씩 나올 뿐 절대적 즉 주체적인 기록이 없다. 중국인들이 제멋대로 적은 충청도 지역에 있었다는 기록이나 보일 정도이다. 왜 삼국사기나 삼국유사에는 주체적인 기록이 보이지 않을까?

이에 대해서 언급하려면 또 꽤많은 시간이 소모될 것같기에 다음에 기회있는 시간으로 미루겠다. 마한은 한단고기에는 그 기록이 보이나 역시 BC 3세기경에 그 임금의 대가 끊기어 있다.

그러나 삼국사기에는 AD 10년 무렵 백제시조 온조가 마한을 병합하였다 나와있다. 그러나 삼국사기 고구려의 기록에는 마한은 AD 123년 까지도 존재하고 있다. 과거사에 흔한 혼선과 기록의 뒤죽박죽이다. 저마다 자기가 들은 대로 배운대로 주관까지 섞어 기록하다 보니 이런 혼란이 생길 것이다. 또한 빈번하게 나오는 말갈 역시 마한 같은데 자체적인 기록은 보이지 않는다. 원래 없어서 였을까 구별짓다가 없애버린 것일까? 삼국유사에 나오는 水路부인의 수로(水路)란 말은 우리말로 하여보면 "물길" 이라 할 수 있지 않는가? 물길(勿吉)은 말갈족으로 후에 중국땅에 청나라를 세운 여진족의 옛 이름이 아닌가.

마한을 삼국유사를 엮은 일연은 위지(魏志)를 인용, 위만에게 망한 조선왕 準(준)이 바다를 건너 남쪽으로가서 세운 나라라 하는데 한단고기에는 준은 번한(番韓)혹 전조선의 마지막 왕으로 나와있다. 이런 것은 그렇다치고 여기에 나오는 백리의 땅인 미추홀 - 지금의 인천과 하북위례홀 -과 , 서울 강북지역의 이름은 무었이었을까? 소서노와 비류, 온조 형제가 내려온 곳은 한강유역이 아닌 더 북쪽이거나 지금의 한반도가 아닐 수도 있다. 소서노와 비류, 온조 형제는 주몽을 따라 만주 중북부지역까지 갔다 다시 고향쪽으로 돌아온 후, 비류는 산동성쪽으로, 소서노와 온조는 보다 한반도 쪽으로 왔을 수도 있다.

여하간 이들이 돌아온 요동성 지역은 그들이 떠나기 전의 졸본부여의 땅이었으며 이는 한반도에서의 백제 건국후에도 유지되고 있었을 것이라 생각된다. 우리 국사책에서는 다루지 않고 있지만 백제는 비류백제와 온조가 세운 백제(이것이 십제이다)가 있다. 온조가 먼저 건너온후 비류백제는 다시 한반도 지역으로 졸본부여의 사람들을 이끌고 건너온다. 이들은 중국지역에도 영토를 거느리고 일본지역도 식민지로 만들었었다. 그러다 후에 광개토대왕에게 패해 일본으로 본거지를 옮겼다가 아주 그곳에 정착한다. 오늘날의 천황가이다. 온조가 세운 백제는 비류백제와는 거의 혈통이 같고 비류백제가 쫓겨간후 그 지역을 차지한후 대륙으로 진출 다시한번 큰 영토를 거느리게 된다. 그것이 우리가 알고있는 백제이다. 주목 할 것은 온조백제는 고구려와도 혈통이 이어져 있다는 것이다.

백제는 백이 숙제(伯夷叔濟)에서 연관을 지어 볼 수도 있다. 중국측에서 고죽국이라 부르던 지역은 공자가 그리도 칭송했던 백이 와 숙제형제가 살았던 지역으로 후에 졸본부여의 땅이다. "백이"에서 첫자, "숙제"에서 끝자를 따면 백제가 된다. 백이는 발기, 박기, 박이로 발음되어 질수 있으며, 숙제는 새재 즉 새땅, 아침의 땅이란 뜻으로 생각된다.

소서노는 어느정도 기초가 다져진 후 한반도에서의 이 새로운 정착지를 솝울이라 했던 것 같다. 솝울 + 이, 소부리(所夫理)라는 명칭은 백제가 도읍지를 옮길때마다 붙어다니던 이름이다. < 울 >에는 울타리 등의 뜻외에 < 나라 > < 도회지 >의 뜻이 같은 의미로 씌여졌었다. 솝울은 속울의 뜻이되며 집안, 국내성과도 뜻이 통하는 말이 된다. 물론 추측이고 검증되지도 않았다. 백제 패망시 나당군에 의해 의자왕이 잡힌 곳은 " 솝울 " 이라는 곳이었다.

소부리는 소 + 부리 일 수도 있다. 소부리라면 뜻은 조금 달라질 수 있다. " 소 " 라는 발음은 고여있는 물 주위나 솟다, 쇠(金), 소(牛) 등과 관련이 있다. 또한 사 /서 /소 /수 /스 /시 /쇠 /세 /셰 /새 . . . 등 지역적으로 " 서 " 나 " 사 " 등의 발음이 백제에서는 " 소 " 로 발음되어 졌을 수도 있다. 그렇다면 소부리 / 소불이나 서벌/ 소벌 / 새벌 / 새불이나 지역적인 방언의 차이일 뿐 같은 뜻이다. 이 소불에서 솝울의 글자가 중세이후 만들어 졌을 수도 있다. 어찌 쓰였건 소부리, 서벌 등은 중심되는 도시, 새로 생긴도시의 뜻이 었을 것이다.(솝은 조선중기까지는 ' 속 ' 이라는 뜻으로 쓰이었다. 훈몽자회)

「 나당의 두나라 군사가 합세하여 < 솝울 >(所夫理)을 공격하였다. 」

- 신채호 조선 상고사 中 -

「 소부리 / 솝울은 백제의 마지막 수도였던 < 부여 >를 말한다. 부여군은 전 백제의 도읍이니 혹은 소부리(所夫理)군이라고도 한다. 」

- 삼 국 유 사 -

솝울은 안에있는 중심이 되는 도시를 가리키는 말인 것이다. 삼국시대 이야기를 모두 하자면 이책의 방향과 내용이 바뀌어야 할 것이다. 그럼 서울은 어떻게 만들어졌으며 그 뜻은 무엇일까?

◎ 소불, 서불과 서울

지금 대한민국의 < 수도 >인 서울은 < 집안 >이나 마찬가지의 뜻이라 생각된다. 솝울 / 속울 에서 서울이라는 기호가 나왔을 것이다. 서벌, 서라벌>서울이라는 기존의 지식이 가리키는 변화는 솝울, 속울 >소울(탈락) >서울 보다 혹, 솝울>소불 >소울 >서울 보다 딱딱하다. 그러나 그뜻이 다 비슷비슷하다 (    )울 > (  )불이되고 불은 불 / 발 / 벌 / 볼의 말이 만들어지고 ' 사 '는 지역적으로 사 / 서 / 소 / 수의 변화속에 쓰이었을 것 같다. 새벌, 새라불, 사벌, 사불 등의 용어에서 서울이 만들어졌다면 이런 경우엔 새로운 중심 도시라는 뜻이된다.

" 소리 " 의 글은 소리나는 바가 " 공식 " 못지않게 중요하다. 그리고 그 소리나는 바는 모음은 ㅏ,ㅓ,ㅗ,ㅜ,ㅡ,ㅣ,   ㅚ,ㅟ .....,등등의 범위내에서 자음은 여러 가지 발음현상과 방언, 유·무성음 파열음, 된소리 등의 현상을 겪었을 것이다. " ㅗ" 발음과 " ㅓ" 발음은 아직도 북쪽에서는 " 오마니 " 가 남쪽에서는 " 옴매 ", " 옴니 ", " 어머니 ", " 어무 " , " 엄마 " 등으로 발음되듯 복잡한 설명이 필요는 없다. 많이 쓰는 사람들이 많으면 그 발음으로 굳어지는 것이다. 특히 옛날에는 더욱 심했을 것이다. 그것이 소리글의 단점도 되고 장점이 될 때도 있는 것이다. 필자는 한때 " 서울 " 이 " 솟울 " 에서 나오지 않았나 집착했었다. < 중심이 되는 큰 도회지 > 라는 뜻 보다는 < 우뚝 솟아있는 으뜸되는 도시 > 라는 뜻의 솟울이 더 그럴 듯 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솟울 <서울 )관계를 밝혀내지 못하였다.

필자의 지식이 부족해서 일 수도 있고 사실이 아니기 때문일 수도 있다. 그리고 실제 솝울이나 서벌이 되어서 일 수도 있을 것이다. 어느것으로 쓰였든 서울이라는 이름이 중심이 되고 으뜸되는 도시라는 뜻에는 별 차이가 없다.